한글-중국을 만나다
 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5. 고문서
사진 도서정보 조회수
501 슈표‧手票 1점 62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졍유 9월 7일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수표(手票)는 매매․대차․기탁․약속 등을 할 때 당사자 간에 주고받는 증서로 확인서․서약서․각서의 성격을 띤 것이다. 일반적으로 연호를 쓰지 않고 간지(干支)만 표시한다. 수표 또는 표라고도 한다. 졍유년 구월 초칠일에 발행하였다. 35×28.2cm.
502 표문‧表文 1점 73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건륭(乾隆) 계미(癸未 1763)년 5월 13일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표문(表文)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올리던 문서를 말한다. 건륭(乾隆) 계미(癸未 1763)년 5월 13일에 성이 이씨인 상주(喪主)에게 보내는 표문이다. 35×28.2cm.
503 슈긔‧手記 1점 63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경자년(1780년 혹은 1840년)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경자년(1780 혹은 1840년) 4월 초삼일 박사홰가 흉상을 당하여 딸 쌍례를 구활노비(口活奴婢)로 방매하는 수기이다. 이 문서로 차후에 잡담이 생기면 관에 고하여 바로잡을 것과 후소생도 아울러 차지하기로 맹세한 내용을 담고 있다. 42.8×24cm.
504 전답 매매문서 1점 60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1890년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광서 16년(1890)년에 김을록댁에 관한 전답매매 명문으로 일후에 다른 말이 나면 이 표기를 근거로 사실을 밝히겠다는 내용을 실었다. 표주와 자필 증인이 나타난다. 67.7×27.3cm.
505 구호도지기‧九湖賭地記 1점 66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癸酉(1933) 十月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-1933년 구호(九湖)라는 지역에서 어느 지주가 소작인들에게 받아들인 도조의 내역을 기록한 문서이다.
-어느 집안에서 소유하고 토지의 위치와 면적, 그리고 그에 따라 받아야 할 도조의 내역을 기록한 문서이다.
70.8×28.5cm.
506 본가, 외가의 긔일(忌日) 생신(生辰) 1점 63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-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본가와 외가의 기일(忌日)과 생신일(生辰日)을 적은 것이다. 44×36.5cm
507 생신 긔일기ㆍ生辰 忌日記 1점 54
저역편자 : - 출판년도 : -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본가와 외가의 생신과 기일 날짜를 적은 것이다. 50.3×35.4cm.
508 고목‧告目 1점 67
저역편자 : 泮人 宋彭듯 출판년도 : 乙卯(1915년) 10월 13일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고목(告目)은 각사(各司)의 서리 및 지방 관아의 향리가 상관에게 공적인 일을 알리거나 문안할 때 올리는 간단한 양식의 문서를 말하나, 하인․노비 등 아랫사람이 상전에게 안부를 묻고 어떤 일의 시말이나 경과를 보고할 때도 사용하였다. 이 문서는 을묘년(1915)에 宋彭듯이란 사람이 상전 홍참판댁에 올린 고목이다. 32.3×33.3cm.
509 고목‧告目 1점 69
저역편자 : 奴 唜三 출판년도 : 己巳(1869/1929) 12월 18일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기사년(己巳年)에 노비 끗삼(唜三)이 상전에 올린 고목이다. 35.1×56.8cm
510 언단‧諺單 1점 93
저역편자 : 미망인 윤씨 출판년도 : 丙午(1846 혹은 1906년) 11월
출판사 : - 인쇄판식 : 筆寫
해제 보통 단자(單子) 또는 발괄[白活]이라고 한다. ‘은단’은 언문단자(諺文單子)를 줄인 ‘언단(諺單)’을 발음나는 대로 쓴 것이다.
병오년(1846 혹은 1906년)에 충청도 (청양군) 북상면 모곡리에 사는 미망인 윤씨가 성주에게 발급한 언문단자이다. 미망인 윤씨가 예산 등지에 살다가 연이어 시부모와 남편의 상사를 당하여 고향 선산에 묘터를 구해서 장사를 지냈다. 그 후 시동생이 불측한 마음을 품고 윤씨의 어린 아들의 이름을 도용하여 묘터를 다른 사람에게 팔아버린다. 이로 인해 관부에 시동생과 묘터를 산 사람의 죄를 다스려 줄 것을 정소하여 판결이 났으나, 시동생이 미망인 윤씨의 허락하에 매매했다며 무고(誣告)한다. 이에 그렇지 않음을 변백하고 무고한 당사자(시동생)를 처벌해 달라는 언문 소장이다. 47.2×85.5cm


처음  123마지막[3p]